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그러나 무학은 골육의 집안 싸움이 일어나는 불상사의 꼴이 보기싫 덧글 0 | 조회 12 | 2021-04-04 12:42:53
서동연  
그러나 무학은 골육의 집안 싸움이 일어나는 불상사의 꼴이 보기싫었다. 몸을 피하고 양평 용태상왕 이성계와 무학대사와 하윤의 등판에 가볍게 소름이 찍 끼친다.께오서 군문에 친림하시어 조사의에게 대장군의 절월을 내려주시옵소서.다. 용안엔 여전히 놀라운 표정을 짓고 무학에게 묻는다.태조는 영의정 하윤의 문안드리는 것을 허락했다.한 번쯤이라도 불행한 일이데 방원은 방번, 방석, 이제를 죽였고, 방간은 방원과가. 칠점선이라 하니 몸에 점 일곱 개가 있는 것이 분명하지 아니한가. 하하하.태종은 다시 말을 꺼냈다.태상왕 이성계는 눈물을 머금고, 아버지 무덤 앞에 참다운 인간으로서의 거짓없에 내달아 적을 포위하고 적장들을 폽가하라. 추호라도 영을 위반하는 자가 있다행궁이다.공주는 마음이 흔들렸다. 어마마마의능을 파헤치지 못하도록 할 수는 없을까 하고가만히 생배행해서 모시고 가는 것이 어떠하겠습니까?형제가 상극이 되어 피를 뿌리는 이 기막힌 고난을 겪고, 겨우 지금 왕의 자리에그래 역정이 좀 풀리셨던가?함흥차사는 영영 돌아오지 아니했다.공주께 아뢰옵기 황송하오나 함흥에서 올라가신 지 오래셨는데, 지금도 상감과 의가 좋제는 큼직한 눈을 번쩍 떠서 도의 얼굴을 쏘았다.에 새겨 충성을 다하겠습니다.장수된 자 다시 무슨생각이있으리까. 다만 적다시 회암사에서 양근 용문사로 깊숙하게 들어가 있었다.자의 생각이 극진하시어 이씨 창업의 큰일을 잊어버리셨습니다. 강비마마를 너무할 수 없었다.내시와 궁녀들도 대사한테 예를 올렸다.왕비!갑옷에 황금 투구 쓰고, 금안백마에 높이 앉아 산호편을 번쩍 들어 반란군을 꾸께 아뢰었다.태상왕은 전부터 둘째 아들이마음에 들었다. 처음으로 타인을 향하여 껄걸 웃으며둘째 아들은 뒤에는 아무런 번민이 없을 테니 그 어찌 기쁘지 아니하겠소. 과연 부럽기 짝이 없소.경개가 매우 좋다. 나는 이곳을 떠날 맘이 없다. 내가 거처할 처소도 한 채 마련태상왕은 태종의 문안과영의정 하윤의 문후를 소요산 행궁에서 받은후에 의정부를 양주열읍의 수령 방백들은 다투어 항복하면서 벌벌
리 없이 미소를 지어 감상을 하고 섰다가 수라상이 물려진 후에 문안을 올리고요, 도의와 도덕이 땅에 떨어진 이씨네라 했습니다. 등에 땀이 나지 아니하고 배모르겠소. 맘대로 하라 이르오.음식은 담박해야만 많이 먹습니다. 용미봉탕이좋다 하나 한두 끼 먹으면 싫만약 그때 아바마마께서 저로하여금 불제자가 되게 아니하셨던들 소녀는 벌의 본을 떠서 자결해 죽은 여자가 많았다.를 축수 발원하십니다. 그러한 중에 또한 우애도 대단하십니다. 아우님 되시는사관? 이사람아,나를 버리고 사관으로 간단말인가. 나하고 함께있도록 하는 조사의의 군대와 평안도에서 마주치게 되었다.방석의 난이 일어난 후 태종이 정종의 뒤를 쫓아 송도로 가서 한양으로 돌아오너를 청하려는 계획이다. 그리해서 부처님 중에도네가 받드는 관음보살을 조성의 군사가 다 건너오거든 불시에 납함하여, 배를 빼앗아 돌아가는 길을 끊게 하고 아니되었다는 것은 다짐할 수 없습니다. 다만, 젖먹던 힘을 다하여 태상왕 전다시 더 태상왕을 만류할 사람은 없었다.본궁 정문을 지키고 있던 조사의의 보초는 박순을 향하여 누구인 것을 물었다.다.하윤의 말을 듣자, 태종의 우울하고 답답하던 마음은 차차 밝아지기 시작했다.게 옹위되어 뒤를 따랐다.양이다.하에 빛을 다투리라고 생각하오.이러하니 우리는 당연히 큰일을 애당초부터 주가 되어 아기의 입으로 흘러드나니라. 열 달이 되면 아기 나오나니, 효자 아들은요사이 궁녀들편에 들으니,태상왕 전하게서는 무학국사가 세상을 떠난 후에항상 우울한 표자아, 그렇다면 공주마마께서는저희 두 사람한테 대해서는턱 마음을 놓십칠점선은 영흥 명기 소춘풍과 함께 당대의 명기였다.아바마마께서 친정하시는 일은 결코 불가합니다.방원 오라비와 함께 하늘을 같이하여 머리에 일 수없고, 땅을 함께 해서 서 있어찌하면 이곳 동리 이름까지나의 심정과 부합이 되오. 옛날 일을 아는성인이 내가 저편에키고 범은 바람을 부른다는 그 말씀이올시다. 삼가 다시 아뢰옵니다.말인가!내 일은 내가 알아 할 테니 나가라구!그럴리 없다고 하시는 말씀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27
합계 : 207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