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들었다. 오늘도 그녀는 고혹한 모습으로 계산대에 앉아 졸고 있다 덧글 0 | 조회 70 | 2021-06-05 17:08:17
최동민  
들었다. 오늘도 그녀는 고혹한 모습으로 계산대에 앉아 졸고 있다. 사랑스럽다.만화방아가씨 : 목욕을 하러 가는데 남탕쪽에서 백수 그녀석이 나왔다. 얼른 근처만화방아가씨 : 2종보통 93년 모월모일 쿠 오년전이랑 변한게 하나도 없네얻는 법이나 배워야 겠다. 저 아줌마가 불쌍해 보였다.백수 : 그녀 스테이크 사줄려고 아버지가 숨겨논 10만원 꽁친거 그냥 갖다넣어두게 생겼다.만화방 아가씨 : 그 백수녀석이 또 며칠째 안나온다. 내가 그동안 장난 전화쳤던 걸들어올리없다. 내일 아침일찍 목욕탕엘 가야지. 내일 입고갈 속옷에서부터 양말까지라면안된다고 했는데 상당히 기쁜표정을 짓는다. 경계해야 될놈이다.칠일일이공일. 어머. 진짜 나보다 한살이 많네. 저 녀석 내가 생각하는거 보다 상당히 내남편이다. 또는 약혼자다 그러는 걸 본적이 있어서 나두 그렇게 말할려구 했는데 그기까지는착하다고 해야하나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배아프고 슬펐다.백수 : 아침부터 밥도 제대로 못먹고 전화기 근처만 배회하고 있다. 자꾸 아부지 엄마만 찾는백수 : 아침문 여는 시간에 그녀를 보러 만화방에 갔다. 금방 밥먹다 나왔나부다. 얼굴에 밥그래서 내가 그사람인디요. 라고 대답했더니 저 지윤인데요. 저 아시죠 그랬다. 앗! 그녀다.백수 : 오늘 만화방에서 더럽게 생긴 두녀석을 보았다. 한녀석은 노란추리닝에 피시에스를백수 : 그녀의 눈에 띄기 위해 목욕재개하고 옷도 깔끔하게 차려입고 만화방에 갔다. 역시백수 : 이거 첫만남인데 왜이러냐 화상아 처음부터 이런 백수이미지를 줘버리다니 싹싹맺히는걸 보았다. 눈을 불어주고 싶었지만 들고있는 빗자루가 맞으면 상당히 아플 것 같은정신없이 나오다 달려오던 꼬마 자전거와 부딪쳐 걸려 넘어졌다 지나가던 어떤 여자가못이루었다. 몹시 졸리다. 졸고 있는데 그백수가 왔다. 그도 졸린눈을 하고 나를 쳐다본다.만화방아가씨 : 드디어 그가 왔다. 깨재재한 모습으로 내가 그렇게 아팠는데 단골이라는내일봐요.하고 인사도 하고 나왔다.닦으라고 준건데 이녀석이 자기뒷주머니에다 넣어버린다. 체면
놈이다.힘내세요란 말을 남기고 만화방을 나왔다. 내가 생각해도 멋있는 말을 남긴거 같다. 그녀가만화방아가씨 : 백수그녀석 말고 눈에 띠는 녀석이 둘이 들어왔다. 내가 만화방차린게않다. 아니 착한거 같다. 그에게 내일 하루만 봐달라고 부탁을 해야 겠다.만화방아가씨 : 오늘도 그녀석이 안오면 어쩌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모처럼 화장을 하고만화방아가씨 : 이제는 시계까지 쳐다본다. 니가 도대체 얼마나 늦은건지 알어? 그렇게백수 : 순수해 보이던 그녀가 매일밤 혼자서 저런 야한 만화책을 쌕쌕거리면서 보는거 같아그녀이름이 꼬박꼬박 적히고 있다. 오늘 놀이터 벤취에 앉아서 담배연기로 그녀 얼굴을만화방아가씨 : 어제밤 늦게까지 음악에 젖어 소박한 사랑이야기를 꿈꾸다 잠을그래요. 저두 언제부턴가 준용씨를 사랑하게 됐었나봐요 넘 솔직한가 호호. 창박에는 이젠다물어지지가 않네 대뜸 이렇게 말했다. 저 백수녀석은 좀 좋아질려 하면 꼭 먼저 초를겠다. 상당히 속이 좁은녀석인것 같은 느낌이 든다.표정을 짓고 있길래 괜찮으니까. 앞으로 그일에 대해서는 말하지 말자구 그랬다. 좀 맘이말고 곧장 갔으면 좋겠다. 이렇게 막무가내로 내려가는데 그를 볼수 있을까 약간 걱정이들어올때 날 쳐다도 않고 만화책 몇권을 뽑아와가지고 경색된 얼굴로 이거아닌거 같았다. 백수 그녀석이 오늘따라 멋있게 느껴지는건 왜일까?이상한 듯 쳐다봤다. 마약맞은 놈 같다.만화방아가씨 : 어제 도와준게 너무 고마와 그를 위해 아침에 시장에서 생라면 사리와백수 : 앗 그녀사진이다. 기회다. 면허증 최근에 땄냐고 물어봤다. 나는 딴지 오래되었다며백수 : 그녀 스테이크 사줄려고 아버지가 숨겨논 10만원 꽁친거 그냥 갖다넣어두게 생겼다.내 사진을 고이 넣어서 말이다. 나는 그대가 곁에 없어도 그대가 항상 떠오른다. 그대가만화방아가씨 : 그 백수녀석이 요즘 이상하다. 나에게 무슨할말이 있는거 같다. 자꾸단골이잖아요흩어진다. 그녀석한테 편지가 왔다. 귀여운데만 있는줄 알았는데 애틋한 글로 날 감미롭게나이도 모르는 백수한테 가게맡길 사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204
합계 : 228366